델 EMC, 역대 최대 규모 ‘델 EMC 포럼 2017’
성공적 개최 ‘트랜스포메이션 전략으로 디지털 미래를 실현하다!’

 

- 25개 주제 발표와 고객사, 협력사 임직원과 IT 전문가 등 4천 7백 여명 참석해 역대 최대 규모로 성료

- 기조 연설과 25개의 다양한 세션 통해 디지털 미래와 클라우드, IoT, 하이퍼 컨버지드, 빅데이터, 새로운 애플리케이션 방법론 등 최신 트렌드 및 기술 공유해

- 델 부스에서는 세계 최초 8K 모니터와 디지털 워크스페이스제품 ‘델 캔버스’ 등 혁신적인 클라이언트 솔루션 전시

- 델 기술 기반으로 제작된 ‘스파이더맨:홈커밍’ 영화 관련 VR 체험존도 인기

 

2017년 7월 6일 – 델 EMC(Dell EMC, www.dellemc.com/kr)가 역대 최대 규모의 ‘델 EMC 포럼 2017’을 7월 6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 컨벤션센터에서 성공적으로 개최했다. 과거 ‘EMC 포럼’을 전신으로 14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델 EMC 포럼 2017’에는 약 4천 7백 여명의 IT 업계 관계자 및 고객들이 참여했다. 이날 행사에서 델 EMC는 ‘실현하라(REALIZE)’라는 주제로 디지털 혁신을 위한 델 EMC의 최신 전략과 솔루션, 다양한 혁신 사례를 소개했다.

 

이날은 김경덕 델 EMC 한국 커머셜 비즈니스 총괄 사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김경진 델 EMC 본사 수석 부사장 겸 델 EMC 한국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총괄 사장과 데이비드 웹스터(David Webster) 델 EMC 아태지역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총괄 사장의 기조 연설, 그리고 한진만 삼성전자 메모리 사업부 전무의 초청 연설이 진행됐다.

 

‘디지털 미래를 실현하라(Realize your digital future)’는 주제로 기조 연설을 진행한 웹스터 사장은 최근 델 EMC의 조사를 인용하며 “전세계 기업 중 오직 5%만이 디지털 혁신을 달성했는데, 이 기업들은 기존 기업보다 매출 초과 달성 확률이 2배 더 높았다”고 디지털 혁신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웹스터 사장은 이어서 기업들의 디지털 혁신(Digital Transformation) 방안을 위한 세 가지 축으로 IT 혁신(IT Transformation)과 업무생산성 혁신(Workforce Transformation), 보안 혁신(Security Transformation)을 제안하며, 각각을 위한 델 EMC의 구체적인 솔루션을 제시했다.

 

오전 기조연설 후 오후 트랙에서는 델 EMC 및 델 테크놀로지스 계열사를 비롯한 엔터프라이즈 업계 리더 기업들이 함께 참여한 25개의 세션이 펼쳐졌다.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모던 인프라>, <하이퍼 컨버지드 시스템>, <클라우드>, <워크포스 트랜스포메이션> 등 5개 트랙으로 나눠 진행된 세션에서는 클라우드와 IoT, 하이퍼 컨버지드 인프라, 빅데이터 등, 디지털 혁신과 관련한 다양한 최신 트렌드 및 기술이 소개됐다.

 

델 EMC 포럼 2017에 마련된 별도의 전시 공간 ‘파빌리온’의 델 부스도 국내 최초 공개 제품을 선보여 참관객들의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이번 행사에서 델은 세계 최초 8K UHD 모니터인 ‘델 울트라샤프(Ultrasharp) 32인치 8K 모니터’를 비롯해 ‘에일리언웨어(Alienware) 25인치 게이밍 모니터’, 신개념 디지털 워크스페이스 제품 ‘델 캔버스 27(Dell Canvas 27)’ 등 올해 CES와 컴퓨텍스(Computex)에서 각종 디자인 상을 휩쓴 혁신적인 PC 및 주변기기를 선보였다. 특히 전시장 한 켠에는 델의 제품을 통해 5일 개봉한 영화 ‘스파이더맨:홈커밍’의 VR 게임을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델은 소니 픽처스(Sony Pictures)의 신작 ‘스파이더맨:홈커밍’의 시각 효과에 대한 기술적 지원과 이를 구현하기 위한 워크스테이션과 서버 등의 제품들을 제공한 바 있다. 현장에서 공개된 VR 게임 또한 델의 기술과 제품을 기반으로 제작됐다. 델이 함께한 ‘스파이더맨:홈커밍’ 영화 속에서도 ‘인스피론 15 게이밍 노트북(Inspiron 15 Gaming Laptop)’과 ‘XPS 13 투인원(XPS 13 2-in-1)’ 등 델의 제품들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델 EMC의 이번 포럼에는 역대 최대 규모에 걸맞게 델 테크놀로지스의 계열사인 VM웨어를 비롯해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삼성전자, 시스코, 브로케이드, 스플렁크 등 다양한 글로벌 협력사뿐 아니라, 델 EMC의 총판사인 대원 CTS, 코오롱베니트, 에스씨지솔루션즈 등 총 30개 국내외 기업이 후원사로 참여했다.

 

###

 

< EMC 소개>

델 테크놀로지스의 일원인 델 EMC는 업계를 선도하는 컨버지드 인프라, 서버, 스토리지, 데이터 보호 기술을 제공함으로써 기업들이 데이터 센터를 현대화 및 자동화하고 변혁할 수 있도록 돕는다. 델 EMC가 제공하는 이러한 토대를 통해 기업들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를 구축해 IT 환경을 변혁하며,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과 빅데이터 솔루션을 창조해 비즈니스를 변혁할 수 있다. 델 EMC는 포춘 500대 기업의 98%를 포함한 전 세계 180개국의 고객을 대상으로 폭 넓고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자료 문의>               

Dell / Public Relations

- 이성민 부장 / sungmin.lee@dell.com

코콤포터노벨리 / 델 EMC 홍보대행사

- 이주영 차장  / juyoung@korcom.com

- 도유정 대리  / yoojung@korco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