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미래, 인간은 기계를 조율하고 관장하는 ‘디지털 지휘자’”

델 테크놀로지스, ‘2030년,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 보고서 발표

 

- 델 테크놀로지스, 美 IFTF 연구소와 함께 2030년 미래에 신기술이 가져올 변화 예측 발표

- 인공지능, 가상ㆍ증강현실 등으로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은 좀 더 깊고 긴밀하게 재구성될 것

- 2030년의 인간 ‘디지털 지휘자’로 변모, 비즈니스의 실행 및 지식의 습득 방식 또한 급진적으로 변화

- 2030년 직업의 85%는 지금은 존재하지 않는 것들, 지식 활용 능력이 가장 중요한 능력

 

 2017년 7월 20일 – 다가오는 미래에는 진보한 IT 환경과 AI(인공지능)를 바탕으로 기계와 인간 간에 좀 더 긴밀하고 몰입적인 관계가 형성될 것이라는 예측이 발표됐다. 델 테크놀로지스(Dell Technologies, 회장 겸 CEO 마이클 델)가 발표한 ‘2030년,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Realizing 2030, The Next Era of Human-Machine Partnerships)’ 보고서에 따르면, 2030년에는 모든 기업과 공공기관이 디지털 기술에 기반한 기술주도형 조직으로 탈바꿈할 것이며, 인간은 AI 등 각종 기술을 조율하고 관장하는 ‘디지털 오케스트라의 지휘자(Digital Conductors)’로 변모할 전망이다. 또한 데이터에 기반한 진보된 매칭 기술로 사람이 일자리를 찾는 것이 아니라, 일자리가 인재를 찾아낼 것이며, 사람들은 엄청난 기술의 진화를 쫓아가기 위해 지속적이면서도 즉각적인 학습에 익숙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델 테크놀로지스의 의뢰를 받아 미국 IFTF 연구소(Institute for the Future)가 IT 분야 전문가, 학자, 기업가 등 다양한 글로벌 전문가와 함께 실시한 이번 연구는 인공지능(AI), 로봇기술,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클라우드 컴퓨팅 등 떠오르는 신기술이 향후 10년간 인류의 삶을 어떻게 변화시킬지를 내다봤다. 그리고 이를 통해 소비자와 기업들이 변화에 어떻게 유동적으로 대비할 것인지에 대한 통찰력을 제공한다.

 

50년 역사의 비영리 미래 예측 연구기관인 IFTF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인간과 기계 사이의 관계는 새로운 단계에 접어들게 되며, 이는 어느 때보다도 향상된 효율성과 가능성이 뒷받침되어, 인간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변화가 개인과 조직에 미치는 영향은 크게 세 가지로 나뉜다. 먼저, 기술은 우리가 일상생활을 더 나은 방식으로 실행 및 관리할 수 있도록 도우며 인간은 이러한 기술을 아우르는 ‘디지털 지휘자’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는 예측이다. 또한 데이터 기반의 진보된 매칭 기술이 마련되면서 지역이나 국가, 성별과 관계 없이 해당 업무에 가장 적합한 인재를 직접 찾게 된다. 마지막으로 기술이 빠르게 진화하고 새로운 산업이 등장할 때마다 사람들은 새로운 기술을 ‘즉각적’이고 ‘지속적’으로 습득해야 한다는 것이다.

 

특히, 이번 연구에서는 기술에 대한 인간의 의존은 진정한 파트너십의 단계로 진화하게 되며, 기술의 발달로 인해 기계 혹은 컴퓨터가 인간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라 구인ㆍ구직의 방식이 달라질 뿐이라는 점에 주목했다. 머신러닝 기술이 발달함에 따라 기업과 조직들은 전 세계에 분포된 개개인의 기술과 역량을 검색해 각 업무와 가장 적합한 인재를 효율적으로 찾아 그들에게 일을 맡기게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즉, 앞으로 직업은 특정 조직에 소속되거나 ‘직장’의 개념에 머무르지 않고, ‘세분화된 업무의 연속체’ 개념으로 변화한다는 것이다.

 

이 외에도 리포트에서는 인간과 기계의 새로운 파트너십이 가져올 2030년의 변화를 다음과 같이 예측했다.

  • 기계는 미래 컴퓨팅의 고성능 및 극대화된 자동화를 바탕으로 생산성을 향상시키고, 인간은 창의력과 열정, 창업 정신을 더해 산업 전반에서 새로운 기회를 창출할 것이다.
  • 2030년의 인공지능 비서(assistant)는 맞춤형, 통합형 서비스로 진화한다. 스스로 예측하고, 고도로 자동화된 AI 비서는 현재와는 비교할 수 없는 수준으로 인간의 삶을 지원할 것이다.
  • 2030년의 직업 중 약 85%는 아직까지 존재하지 않는 것들이다. 변화의 속도가 너무나도 빨라 사람들은 가상현실(VR)과 증강현실(AR) 등 새로운 기술을 활용해 이러한 변화를 즉각적으로 학습하게 되며, 지식 그 자체보다 지식을 터득하고 활용하는 능력이 더 가치를 얻게 된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이번 연구 결과 발표를 통해 산업 전반에 걸쳐 ‘디지털 기술을 통한 파괴적 혁신(Digital Disruption)’이 일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기업들이 보다 효율적으로 불확실한 미래를 예측하고 대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델 테크놀로지스가 지난해 10월 발표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인덱스(Digital Transformation Index)’에 따르면, 전 세계 16개국 52%의 의사결정권자들이 디지털 기술의 발전으로 인한 심각한 혼란을 경험한 바 있다고 답했다. 또한 약 50%의 기업들이 향후 3~5년 안에 자신이 근무중인 기업이 쓸모 없거나 뒤쳐지게 될 것이라 내다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레미 버튼(Jeremy Burtom) 델 최고마케팅책임자(Chief Marketing Officer)는 “기업들은 오늘날과 같은 기술적 혼란을 지금까지 한번도 겪어보지 못했을 정도로 우리가 경험하고 있는 변화의 속도는 매우 빠르다”며, “인간과 기계의 새로운 파트너십의 시대로 도약하기 위해 기업들은 ‘디지털 비즈니스’로의 변화를 위한 인프라와 업무 환경 혁신을 발 빠르게 준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델 테크놀로지스와 IFTF 연구소의 미래연구소의 ‘2030년, 인간과 기계의 파트너십’ 보고서의 자세한 내용과 원문은 델 테크놀로지스 웹사이트(https://www.delltechnologies.com/en-us/perspectives/realizing-2030.htm)에서 확인 가능하다.

 

###

 

<델 테크놀로지스 소개>

델 테크놀로지스는 조직들이 디지털 미래를 설계하고 IT 환경을 혁신하며 가장 중요한 자산인 정보를 보호하기 위해 필요한 인프라스트럭처를 제공하는 독보적인 비즈니스 그룹이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180개국에서 포춘 500대 기업의 98%, 개인 소비자 등 다양한 규모의 고객을 대상으로 지점(edge)에서 클라우드로 향하는 중심부(core)까지를 아우르는 업계에서 가장 폭 넓고 혁신적인 포트폴리오를 제공한다. 델 테크놀로지스는 델(Dell), 델 EMC(Dell EMC), 피보탈(Pivotal), RSA, 시큐어웍스(Secure Works), 버투스트림(Virtustream), VM웨어(VMware) 등 총 8개 자회사로 구성되어 있다.

 

<자료 문의>               

Dell / Public Relations

- 이성민 부장  sungmin.lee@dell.com

코콤포터노벨리 / Dell Technologies 홍보대행사

- 이주영 차장  juyoung@korcom.com

- 도유정 대리  yoojung@korcom.com